[텐아시아=태유나 기자]

SBS ‘열혈사제’ / 사진제공=SBS

SBS ‘열혈사제’ / 사진제공=SBS

‘열혈사제’ 김남길이 구청장 정영주와 기자회견장에서 대치한다.

지난주 방송된 SBS ‘열혈사제’에서 김해일(김남길)은 구청장과 경찰서장, 국회의원, 조폭이 한통속임을 알게 됐다. 서로 뒤를 봐주고 이익을 취하는 구담구 카르텔의 유착 관계를 파악한 김해일은 “딱 봐도 고구마 줄기잖아? 하나 제대로 잡으면 다 뽑아낼 수 있다”며 불량 급식 업체와 구청이 뇌물을 주고받는 현장을 급습했다.

이 가운데 ‘열혈사제’ 제작진은 15일(오늘) 17~18회 방송을 앞두고 기자 회견장에서 대치중인 김해일과 구청장 정동자(정영주)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동자는 구청 직원들의 뇌물수수와 관련해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뇌물수수는 청렴한 공직자로 포장되어 있는 정동자에게 큰 이미지 타격을 안겼을 터. 정동자는 아무런 잘못도 없다는 듯 당당한 태도를 취하고 있어 어떤 상황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어 김해일은 구청장의 당당한 태도에 어이가 없다는 표정을 짓고 있다. 특히 구청장을 저격하듯 가리키고 있는 김해일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늘 거침없는 사이다 대사를 쏟아냈던 그이기에 이번엔 어떤 속 시원한 말들로 기자 회견장을 뒤집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열혈사제’는 15일(오늘)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