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가로채널’ 방송 화면/사진제공=SBS

‘가로채널’ 방송 화면/사진제공=SBS

광고계를 접수한 ‘역주행의 아이콘’ 배우 김영철이 SBS ‘가로채!널’(이하 ‘가로채널’)에서 유행어들을 선보이며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가로채널’에서 강호동과 양세형의 ‘막강해짐(gym)’에는 배우 김영철이 등장했다. ‘다다익설(說)’에서는 소유진, 김종민, 심용환, 전범선, 토마스가 입시 코디에 대한 이야기를 펼쳤다.

‘막강해짐(gym)’에서 김영철은 ‘사달라’ 유행어로 화제를 모았던 햄버거 광고에 대한 비하인드스토리를 공개했다. 김영철은 “보통 광고를 찍으면 짧게는 4시간 길게는 10시간 찍는다. 그런데 그 광고를 한 40분 만에 끝냈다”며 순식간에 이뤄진 광고 촬영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대사가 ‘4달라’니까”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영철은 그동안 꾸준한 사랑을 받았던 출연작 속 캐릭터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영철은 먼저 ‘태조왕건’의 궁예 캐릭터에 대해 말했다. 김영철은 “배우는 역할에 따라서 삶이 바뀐다. 어느 날 보니 내가 궁예가 돼있더라”라며 “집에 들어가면 ‘공부를 왜 안 하는가’라고 했다”라고 해 웃음을 선사했다.

김영철은 궁예 안대로 시력이 나빠졌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안대를 2년 썼다. 시력이 1.0, 1.2에서 0.2, 0.8로 많이 나빠졌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하지만 김영철은 “얻는 게 있으면 잃는 것도 있는 법”이라며 프로다운 모습을 보였다.

김영철은 화제의 ‘4달라’ 유행어를 탄생시킨 ‘야인시대’에 대해서도 말했다. 양세형과 강호동은 “‘야인시대’에서 김두한 역이 안재모에서 김영철로 바뀌며 시청률이 하락했다” “시청률 반 토막 수준이 아니라 부러졌다”라며 깐족댔다. 이에 김영철은 “그렇게 (시청률이) 부러졌지만 지금 살아남은 건 ‘4달라’”라고 당당히 답해 두 사람을 폭소케 했다.

김영철은 ‘연예계 군기반장’이라는 소문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영철은 “과거에는 촬영 대기가 너무 길어지면 기다리지 않고 와버렸다. 그런 게 반복이 되다 보니 악명이 높아졌다”며 이야기를 꺼냈다. 이어 그는 배우 이순재에 의해 자신이 180도 변하게 된 사연을 전했다. 그는 “(‘공주의 남자’ 촬영 당시)내 장면 위주로 먼저 촬영을 하다가 화장실을 가려고 나왔는데 웬 차가 있더라. 들여다보니 이순재 선생님이 주무시고 계시더라. 새벽 3시였다”라고 말했다. 이순재가 5시간을 기다리고 있던 것. 김영철은 “애들은 내가 무서우니 나 먼저 찍으라고 했던 건데, ‘내가 행동을 잘못하고 살았구나’ 이러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이후 촬영을 나가면 (이순재 선생님처럼) 절대 내 위주로 찍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다다익설(說)’에서는 소유진, 김종민, 심용환, 전범선, 토마스가 대치동 거리에서 입시 코디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본격적인 이야기에 앞서 ‘다다익설’ 멤버들은 서로의 연결고리에 대해 놀라워했다. 심용환은 대치동 학원가에서 약 12년간 역사 입시 강사로 일한 경험이 있었고, 전범선은 특목고 입학을 위해 강원도에서 대치동까지 유학을 왔었다고 밝혔다. 토마스 역시 대치동에서 2년 정도 영어 과외 경험이 있다고 했다. 토마스는 “유치원생 과외까지 해봤는데 나중에 보니 방에 카메라가 있더라”라며 실제 경험담을 전하기도 했다.

토마스는 네덜란드의 입시 문화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그는 “네덜란드의 입시는 한국과 완전 반대다”라며 “네덜란드는 공부만 하는 아이들을 좋게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언어를 좋아해서 혼자 영어 공부를 했었는데 왜 선행학습을 하냐고 혼났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날 멤버들은 시험 문제 유출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다. 전범선은 “학원에서 일하면서 유출된 문제를 본 적이 있다”며 실제로 유출됐던 SAT 문제지를 꺼냈다. 답지에는 ‘unreleased(비공개)’라고 써있었다. 전범선은 “미국과 한국의 시차를 이용해 미국에서 먼저 시험을 본 사람들이 문제를 기억해내 복기해 낸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제집 하나 당 5000만 원, 문제 하나당 30만 원에 거래됐다는 얘기가 있다”고 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심용환은 조선시대의 입시 스캔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조선 후기 시험장에는 부정부패가 만연했다. 좋은 자리를 차지하는 것이 핵심이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좋은 자리는 담벼락이었다고 했다. 그는 “담 너머에 노비가 대기하고 있다가 답지를 전해줄 수 있었다”며 이유를 덧붙였다.

소유진은 백종원에게 받은 프러포즈 이야기를 공개하기도 했다. 시어머니에게 반지를 물려받았다는 소유진은 시어머니가 반지를 껴보라며 전해주는 순간 백종원이 “내가 끼워줄 거야”라며 반지를 가로챘다고 밝혔다. 이어 “어머니에게 반지를 받더니 다리만 고쳐 앉아 무릎을 꿇고 반지를 껴줬다”며 백종원의 귀여운 프러포즈를 회상했다.

방송 말미 공개된 예고에서 백종원은 전화로 특별한 치킨 레시피를 알려줬다. 또한 ‘막강해짐’의 세 번째 회원으로 화사가 등장했다.

‘가로채널’,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