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이 737 맥스 항공기의 항공사 인도를 중단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항공기 제조사 보잉이 잇단 추락 사고를 일으킨 707 맥스 기종 항공기 생산을 지속한다. 보잉은 해당 기종의 항공사 인도만 중단하겠다고 14일(현지시간) 밝혔다.

보잉 대변인 채즈 비커스는 이날 "미 연방항공청(FAA)의 일시적 운항금지에 따라 시애틀 인근 공장에서 생산한 737 맥스 제트라이너의 고객사 인도를 중단했다"고 말했다. "잠재적인 사용 제한이 제조 공정에 미칠 영향에 대해 상황을 평가하는 동안 737 맥스 기종의 조립은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보잉 에버렛 공장은 월 52대 수준의 생산을 그대로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일 737 맥스8 기종인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가 추락해 승객과 승무원 157명 전원 사망하자 미국을 비롯한 40여개 국에서 이 기종 항공기에 대한 운항금지 조처가 내려졌다. 737 맥스8 기종은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라이언에어에서도 승객·승무원 189명이 사망한 추락사고를 일으키기도 했다.

이날 연방항공청 브리핑을 받은 미 하원의원들은 "미국에서 적어도 다음 달까지는 737 맥스 기종의 운항이 금지될 것"이라고 전했다. 보잉이 운항 제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완료하고 연방항공청이 이를 승인할 때까지 운항이 중단될 것이라는 의미다.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는 4~6주가 소요되고 이후 조종사 훈련 등에 추가 시간이 필요할 수 있다.

전날 737 맥스 기종 운항금지 지시를 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운항금지가 일시적이기를 기원한다. 미국은 두 건의 추락 참사 이후 예방적인 길을 가야만 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