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멤버 승리가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차에 오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외국인 투자자 성접대 의혹으로 경찰에 출석한 그룹 빅뱅의 승리(이승현·29)가 경찰 조사를 받고 15일 귀가했다.

승리는 전날 오후 2시 출석해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받았다. 16시간에 걸친 조사를 마치고 오전 6시 14분께 나온 승리는 "성실히 조사를 마치고 나왔다"며 "오늘부로 병무청에 정식으로 입영 연기신청을 할 예정이다. 허락만 해 주신다면 입영 날짜를 연기하고 마지막까지 성실하게 조사받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성매매 알선 혐의를 조사 중 인정했느냐"는 질문에 승리의 변호사는 "어제 오후에 추가로 제기된 승리 씨의 의혹과 관련해 모 언론사에서 제보를 받았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받아 알고 있는 모든 것을 설명했다"고 답했다. "새롭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는 조만간 입장을 정리해 말씀드리겠다"고도 덧붙였다.

승리는 이어지는 질문에 답하지 않은 채 준비된 검은색 카니발 승용차로 경찰서를 빠져나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