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한국어 열풍 감명"…학생들 만나 한·아세안 미래협력 기반 다지기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캄보디아를 국빈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15일 오후 프놈펜 외곽에 있는 장애인교육평화센터를 방문했다.

1991년 설립된 이 센터는 장애인들에게 직업 기술을 가르쳐 자립을 돕는 기관으로, 이번 방문에는 전 센터 소장인 한국인 오인돈 신부, 쯔륵 붇다 센터 학교장, 정윤길 코이카 캄보디아 사무소장 등이 함께했다.

김 여사는 센터에서 천 가방을 구매한 뒤 이를 직접 만든 석꼰 씨를 만나 "작품이 정말 마음에 든다.

초등학생인 제 손자에게 석꼰 씨가 직접 만들어준 것이라고 설명하고서 선물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김 여사는 자원봉사자들과 간담회에서는 "한국과 캄보디아 간에 경제적 교류도 필요하지만, 인적교류도 무척 중요하다.

우리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 가는 일이기 때문"이라며 "여러분은 참 소중한 존재"라고 격려했다.

특히 김 여사는 브루나이·말레이시아·캄보디아로 이어지는 이번 순방에서 늘 현지 학교를 방문하는 등 '교육 행보'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여기에는 한국과 아세안의 지속적인 협력을 위해 미래세대를 책임질 학생들과의 유대감을 만들겠다는 취지도 깔려 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김 여사는 11일에는 브루나이 국립대학(UBD)을 방문해 한국어 수업을 듣고 있는 현지 학생들을 만났고, 14일에는 말레이시아 스리푸트리 과학중등학교를 찾아 한국어를 배우는 말레이시아 학생들과 얘기를 나눴다.

김 여사는 "이번 순방에서 아세안의 한국어 열풍에 큰 감명을 받았다"라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아세안 국민들이) 한국에 호감을 갖고 왔다가 실망하는 일이 없도록, 제가 할 일이 뭔지 고민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 여사는 이날 캄보디아에 파견 나온 주재원 가족들을 숙소로 초청해 격려 차담회를 갖기도 했다.

이 자리에는 특별히 '다둥이 가족'의 어머니와 자녀들이 초청됐다.

김 여사는 어머니들에게 "언어가 달라 아이들이 많이 힘들었겠다"라며 "서로 다른 문화의 충돌을 겪으며 감정적으로 힘들 수 있다.

그래서 문화 교류가 중요하며, 문화 차이를 이해했을 때 조화로운 관계를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