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3.3兆 순손실 '최악 실적'

2兆 순익 내다 1년 새 곤두박질
발전 공기업뿐 아니라 다른 에너지 관련 공기업도 줄줄이 적자로 돌아섰다. 주요 에너지 공기업 손익은 지난해에만 5조원 넘게 급감했다. 역대 최악의 실적이다. 일부 회사는 완전 자본잠식 상태로 파산 위기에까지 몰렸다. 탈(脫)원전에다 해외 자원개발 실패에 따른 손실, 연료비 급등 등의 악재가 겹친 탓이다.

15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알리오) 및 에너지업계에 따르면 한국전력 한국석유공사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광물자원공사 등 에너지 공기업 11곳의 작년 당기순손실은 3조3442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엔 1조8532억원 순이익을 냈지만 1년 만에 5조1974억원 급감했다. 남부·남동발전 두 곳만 소폭 흑자다.

광물자원공사는 작년 6861억원의 당기순손실을 냈다. 전년(-4106억원) 대비 약 2800억원 늘었다. 신규 수익원 없이 금융비용만 급증했기 때문이다. 이 회사 부채는 6조원으로, 완전 자본잠식 상태다. 석탄공사는 2017년 799억원 손실을 낸 데 이어 작년엔 손실폭이 823억원으로 커졌다. 이 회사 부채는 1조8207억원으로, 자산(8056억원)의 두 배를 넘는다. 회사 관계자는 “정부가 석탄 생산량을 통제하기 때문에 매출까지 감소세”라고 설명했다.

석유공사의 작년 말 부채비율은 2287%에 달했다. 전년(700%)의 3배 이상으로 치솟았다. 작년 손실만 1조1595억원에 달했기 때문이다. 양수영 석유공사 사장은 “해외투자사업의 손실이 워낙 컸다”며 “인력 구조조정과 함께 팔 수 있는 건 다 팔겠다”고 했다. 지역난방공사는 1985년 창사 이후 가장 많은 2265억원의 적자를 냈다. 전년까지 연 1000억원 안팎의 순이익을 내던 회사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연속 흑자를 내던 한전과 한수원, 발전 5사도 줄줄이 손실로 돌아섰다.

에너지 공기업들의 적자는 국민 부담으로 귀결될 것이란 경고가 나온다. 이덕환 서강대 화학과 교수는 “에너지 공기업 손실은 전기·난방료 등 공공요금 인상으로 메울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