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경제의 두 모습

패스트푸드 점원 임금 급등
쉐이크쉑, 주 4일 근무 실험
지속되는 경기 확장세로 일자리 호황을 맞은 미국에서 구인난을 넘어 인재 가뭄을 우려하는 상황까지 나타나고 있다. 전문 인력은커녕 패스트푸드 음식점에서 일할 점원을 구하는 일도 하늘의 별따기가 되고 있다.

15일 블룸버그통신은 미 노동부 자료를 인용해 패스트푸드업계의 시간당 임금을 미국 전체 시간당 임금의 평균으로 나눈 비율(0.49%)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그만큼 인력 수급이 어려워 해당 업계 임금이 올라가고 있다는 의미다. 2014년에는 이 비율이 0.45%에 그쳤으나 이후 지속적으로 상승했다. 패스트푸드업계의 시간당 임금은 지난 1년간 미국 전체 임금 상승률(3.2%)보다 1%포인트 이상 높은 4.5% 올랐다.

업주들은 고민이 커지고 있다. 미국 경제가 호조세를 이어가면서 한동안 구인난이 지속될 전망이기 때문이다. 미국 UCLA 경영대학원은 지난 13일 3.8%를 기록하고 있는 미국 실업률이 올해 말에는 3.6%까지 낮아질 것이란 분석을 내놨다. 한 패스트푸드업계 관계자는 “내년까지 사람을 구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업체들은 인력을 유인하기 위해 직원 복지 확대에 힘쓰고 있다. 미국 햄버거 체인 쉐이크쉑은 라스베이거스 인근 일부 매장에서 주 4일 근무제를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랜디 가루티 쉐이크쉑 최고경영자(CEO)는 “패스트푸드업계에서는 처음으로 시도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