씽크빅은 CB발행에 11% 하락
코웨이 인수 부담…그룹株 약세
웅진그룹주가 실적 둔화와 재무구조 악화 우려에 급락했다. 웅진코웨이 인수를 앞두고 현금 유동성이 떨어지고 있어 당분간 주가가 부진할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15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웅진에너지(913 -6.93%)는 가격제한폭인 505원(29.88%) 추락해 1185원으로 마감했다. 전날 회사가 결손금 보전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을 목적으로 보통주 90%를 무상감자한다고 공시한 것이 악재로 작용했다. 공시에 따르면 감자 후 보통주는 3094만732주에서 309만4732주로 줄어들고 자본금은 1547억원에서 155억원으로 감소한다. 웅진에너지는 지난해 중국 정부의 보조금 삭감, 미국의 세이프가드 발동 등으로 태양광산업이 타격을 받으며 실적이 크게 나빠졌다. 작년 매출은 1658억원으로 전년 대비 31.8% 줄었다. 562억원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부채가 많은 상황에서 현금 흐름까지 나빠지며 유동성 위기 우려도 커지고 있다. 한국신용평가에 따르면 웅진에너지의 부채비율은 2017년 말 208%에서 지난해 말 242%까지 높아졌다. 정익수 한국신용평가 선임연구원은 “지난해 말 기준 1년 이내 만기 차입 규모가 1100억원에 달해 유동성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웅진(-5.02%), 웅진씽크빅(-11.35%) 등 웅진그룹 계열사들도 동반 하락했다. 웅진은 자체 렌털사업의 적자 규모가 커지며 부채비율이 2017년 말 96.5%에서 지난해 9월 말 133.7%까지 상승했다. 정 연구원은 “자체 사업 및 재무 측면에서 불안정성이 커지고 있다”며 “코웨이 지분 인수에 따른 부담 급증도 불가피하다”고 분석했다. 웅진씽크빅은 이날 2500억원 규모 전환사채 발행을 결정한 것이 주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