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검 4개월 만에 터빈 이상…"원인 조사 후 재가동"

전남 영광 한빛원전 5호기가 터빈 발전기 이상 신호로 가동을 멈췄다. 사진=연합뉴스

전남 영광 한빛원전 5호기(가압경수로형·100만㎾급)가 점검 후 재가동 4개월 만에 멈췄다.

15일 한국수력원자력 한빛원자력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25분께 한빛 5호기 주 변압기에서 이상 신호가 발생해 터빈 발전기가 정지했다.

터빈 발전기가 멈추면서 원전 가동도 자동으로 멈췄고, 원자로는 출력 33%에서 안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원전 측은 “가동 정지에 따른 방사능 유출은 없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와 원인을 조사하고 점검한 뒤 조만간 재가동할 방침이라고 설명헀다.

2001년 10월 첫 가동을 시작한 한빛 5호기는 지난해 9월 계획예방정비에 들어간 뒤 점검을 마치고 같은 해 11월 재가동했다. 설계수명은 40년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