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증차에 셔틀버스도 투입…"밤늦게 복구 마무리 예상"

서울시가 지하철 7호선 열차가 도봉산역 터널에서 탈선해 운행이 중단되자 버스를 증차하고 막차 시간을 1시간 연장할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이날 오후 7시 22분께 지하철 7호선 열차가 도봉산역 터널에서 탈선해 승객 290여명이 대피했다.

서울교통공사는 현재 열차 복구 작업 중이다.

서울시는 장암역~수락산역 구간 노선버스를 증차 운행한다.

증차 운행되는 버스 노선은 102, 103, 105, 140, 141, 142, 146, 150, 160, 173, 1127, 1128, 1129, 1130, 1131, 1133, 1137, 1138, 1139, 1140, 1141, 1142, 1143, 1154, 1221, 1224, 1226, 도봉 09, 노원 02번이다.

아울러 오후 10시 20분부터 수락산역 3번 출구와 도봉산역 1번 출구에 45인승 서울교통공사 셔틀버스를 투입했다.

수락산역 3번 출구와 도봉산역 1번 출구, 장암역 1번 출구에는 오후 10시 50분부터 16인승 셔틀버스가 투입됐다.

공사 관계자는 "이날 밤늦게 복구 작업이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