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겨운 노력 끝에 낸 성과…모범적 사회적 대타협 결과 보여줘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4일 택시·카풀 합의를 이뤄낸 사회적 대타협기구 협상 대표들과 만찬을 함께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저녁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강신표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위원장 등 택시 4단체장,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 민주당 택시·카풀 TF(태스크포스) 위원장인 전현희 의원과 위원들, 국토교통부 관계자 등을 초청해 만찬을 하며 사회적 대타협 성과를 축하하고 격려했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이 대표는 "수차례 협상이 결렬되고 '안 될 것'이라는 회의론도 팽배했는데 눈물겨운 노력 끝에 대타협을 이뤘다"며 "앞으로 남은 과제에 대한 후속 조치로 성과를 내서 모범적인 사회적 대타협의 결과를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조금씩 양보하며 입장 조정을 위한 토론과 합리적 절충으로 대타협을 이룬 것에 감사드린다"며 "이번 사회적 대타협이 모범이 되면 우리나라가 더 발전하고 국민소득이 3만 달러에서 4만 달러로 가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택시업계와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이 대표에게 합의안 이행을 위한 적극적인 규제 완화와 택시 월급제 시행을 위한 적절한 방안 마련 등을 요청했다.

사회적 대타협기구 협상 대표들은 이른 시일 안에 실무기구 구성을 마치고 후속 조치를 논의하기로 뜻을 모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