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포간담회및 총리 친교만찬으로 첫날 일정 시작

사진=연합뉴스

아세안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마지막 순방지인 캄포디아 프놈펜에 도착, 2박3일의 국빈방문 일정에 들어갔다.

문 대통령은 프놈펜 국제공항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후 숙소에서 동포간담회를 개최하면서 첫 일정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간담회 인사말을 통해 “한국과 캄보디아는 경제협력을 넘어 마음과 마음이 통하는 친구”라며 “미래를 향해 성큼성큼 나아가는 양국관계의 중심에 우리 동포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캄보디아 다문화 가정, 캄보디아에서 취업 및 창업을 한 한인 청년 및 교육계 종사자, 문화‧스포츠‧언론계 종사자 등 각계각층의 동포와 캄보디아측 인사 등 110여명이 초청됐다. 초청자중에는 한-캄보디아 다문화 가정 출신의 세계적인 당구 선수인 스롱피아비 선수와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캄보디아 최초의 금메달리스트를 배출한 최용석 캄보디아 태권도 국가대표 감독도 포함됐다.

문 대통령은 “내일 훈센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양국에 거주하는 자국 국민들과 기업의 안전과 권익증진 방안을 중점 논의할 것”이라며 “특히, 우리 동포들의 안전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양국 간 ‘형사사법공조조약’ 체결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 금융과 농업, 인프라 분야에서 협력을 더 구체화해 양국 국민의 삶이 실질적으로 나아질수 있도록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비공식일정으로 훈센 캄보디아 총리와 친교 만찬을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훈센 총리 쪽에서 공식회담과 별도로 친교의 시간을 갖고 싶다고 요청해 일정이 추가됐다”며“훈센 총리가 대통령 숙소로 찾아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15일 캄보디아 국왕 주최 공식 환영식에 참석한 뒤 훈센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농업·인프라 건설·산업·금융 등 분야에서의 협력 확대 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다.

프놈펜=손성태 기자 mrhad@hankyung.c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