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 멤버 출신 승리(29·본명 이승현)와 성관계 동영상 유포 혐의를 인정한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30)이 14일 경찰에 나란히 출석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승리와 정준영을 각각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성접대, 불법 동영상 촬영·유포, 경찰관 유착 의혹 등을 조사했다.

정씨는 오전 10시께 서울지방경찰청에 출두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답하고 조사실로 이동했다.

오후에 출석한 승리도 "진실된 답변으로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전했다.

경찰은 대화방에 함께 있었던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도 소환해 해당 의혹에 대해 조사했다. 단 유 대표가 '난 공인이 아니다'라며 포토라인에 세우면 출석하지 않겠다고 주장하자 이를 받아들여 12시 40분 쯤 취재진을 피해 출석하게 조치했다.

승리 카톡방에서 음주운전 보도를 막아준다거나 옆 가게가 신고했지만 걱정말라더라 라는 발언한 경찰 유착 대상은 '경찰총장'이라는 이름으로 발견되자 경찰은 분주해 졌다.

서울 강남의 클럽 버닝썬. 한경DB

민갑룡 경찰청장은 다시 한 번 "경찰의 명운을 걸고 조사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경찰 스스로 해결할 수 없는 사안이니 손을 떼라"고 요청하고 나섰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SNS를 통해 "경찰이 지금 수사대상이라 스스로 해결할 수 없는 사안이다"라면서 "경찰이 이틀에 걸쳐 정준영 폰 포렌식 업체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민 청장은 고위경찰 유착수사에서 당장 손을 떼라"고 촉구했다.

이어 "경찰의 명운을 걸고 수사하겠다고 하는데 그 말도 한 두번이지 이미 때를 놓쳤다"면서 "고위경찰 유착수사만큼은 검찰에게 맡겨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승리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국민권익위원회에 넘긴 제보자의 법률대리인 방정현 변호사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채팅방 참가자들이) 직접적으로 얘기를 한다. 이름을 얘기하진 않았는데 특정 (경찰) 계급을 언급한다”며 “개인적인 비위라든지, 어떤 문제들이 발생한 부분에 대해 처리했다는 식의 대화들이 있다”고 폭로했다.

특히 '경찰총장'이라 불리는 고위층과 직접 연락을 한 연결고리가 유대표로 알려지면서 그의 휴대전화가 사건 고위간부의 연루의혹을 풀 '스모킹건'이 될 것이란 관측이다.

부실 수사에 유착의혹으로 코너에 몰린 경찰은 버닝썬 수사에 126명에 달하는 대규모 인력을 투입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