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법사위 전체회의
"'무장해제' 아주 잘못된 표현…자제해달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14일 "정보 쪽에선 북한의 핵·미사일 관련 시설을 면밀하게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의 '영변 플러스 알파(+α)가 무엇이냐'는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그러나 정 장관은 "북미회담을 진행하면서 나온 사안이어서 무엇이 맞는다는 답변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하지만 면밀하게 보고 있다"고 밝혔다.

영변 핵시설이 있는 지역으로 지목된 '분강'과 관련해서는 "북한 내 영변 지역 북서쪽 10㎞ 떨어진 곳에 분강이라는 지역이 있다"며 "북한의 행정구역을 보면 영변이 더 큰 개념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관련해 '환경영향평가가 끝나면 국회 비준 동의 절차로 가느냐'는 질의에 "현재까지 그런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또 정 장관은 "무장해제라는 말은 아주 잘못된 표현이다.

그런 표현은 완전히 자제해주셨으면 한다"며 "지금 이 시각에도 완벽하게 경계작전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우리 장병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쉽게 말해 가짜뉴스를 만들어내는 말"이라며 "국민들이 불안하지 않도록 한미연합태세에 문제가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한미연합훈련 축소 등을 놓고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일각에서 '무장해제'라는 비판이 나온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한국당 김도읍 의원은 "장관이 가짜뉴스라고 매도하면 안 된다"고 "가만히 생각해보니 이낙연 국무총리를 닮았다"고 말했다.

이 총리가 가짜뉴스 엄단을 강조한 것을 빗댄 것이다.

한편, 김도읍 의원은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이 지난 2017년 9월 국방부 인근 카페에서 당시 청와대 인사수석실 행정관을 만난 것과 관련, "사전에 인사 추천 내용을 행정관에게 줬다면 공무상 비밀누설"이라며 "당 차원에서 법리를 따져서 김 총장과 당시 행정관에 대한 고발 여부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