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당국이 14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한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31)의 석방을 허가하지 않은 것에 대해 베트남 정부가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레 티 투 항 베트남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언론 브리핑에서 "흐엉이 즉시 석방되지 않은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항 대변인은 또 "흐엉이 공평하고 객관적으로 재판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사건 발생 때부터 베트남 외교부와 관계 당국은 고위급 인사 접촉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흐엉이 공평한 재판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왔으며 앞으로도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지난 12일 사이푸딘 압둘라 말레이시아 외무장관에게 전화한 데 이어 13일 말레이시아 법무부 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흐엉에 대한 공평한 재판과 석방을 요청했다고 공개했다.

또 응우옌 꾸억 중 외교부 차관은 주베트남 말레이시아 대사를 만났고, 레 꾸이 꾸인 주말레이시아 베트남 대사도 말레이시아 당국에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꾸인 대사는 "흐엉을 석방하지 않은 결정에 매우 실망했다"고 밝혔다.

말레이시아 사법당국은 지난 11일 흐엉과 같은 혐의로 구속기소 한 인도네시아 여성 시티 아이샤(27)의 공소를 취소하고 전격 석방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