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앞줄 왼쪽 세 번째)이 지난 13일 서울 서대문 본사에서 '청년이사회' 직원들과 활짝 웃고 있다. 농협금융 제공

농협금융그룹은 지난 13일 수평적이고 유연한 조직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청년이사회’를 발족했다고 14일 밝혔다.

청년이사회는 농협금융 내 젊은 직원 11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오는 12월까지 체질 개선과 미래 성장에 도움이 될 만한 각종 안건을 정해 지속 토론하기로 했다. 혁신 발전방안을 제안하는 역할도 맡는다. 농협금융 경영진은 청년이사회의 토론 결과를 보고 받고, 실제 정책에 반영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은 “청년이사회가 제안하는 의견을 꼼꼼히 살펴보고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젊은 직원들이 형식과 틀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다양한 의견을 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청년이사회가 기존 농협금융 내 잘못된 관행이나 업무 프로세스를 개선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도 당부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