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매매 알선 혐의로 입건된 빅뱅 출신 가수 승리가 14일 오후 서울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승리는 지난 10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정식 입건됐다. 그는 이번에는 피의자 신분으로 첫 조사를 받게 됐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