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삼성·롯데카드를 마지막으로 현대차(123,500 -0.80%)와 카드사 간의 가맹점 수수료 협상이 마무리됐다.

14일 현대차와 카드업계에 따르면 삼성·롯데카드는 현대차와 가맹점 수수료 협상을 타결했다고 밝혔다. 타결된 수수료 수준은 현대차가 지난 8일 제시한 조정안인 1.89% 내외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카드업계는 현대차의 수수료율을 기존 1.8% 초·중반대에서 1.9% 후반대로 올리겠다고 통보했으나 현대차는 0.01∼0.02%포인트밖에 올려줄 수 없다고 맞섰다.

이후 현대차는 1.89% 내외 인상이라는 조정안을 제시했고 카드사들은 하나둘 현대차의 조정안을 수용했다. 신한·삼성·롯데카드가 마지막까지 버텼지만 결국 백기를 들고 현대차에 조정안 수용 의사를 밝혔다.

현대차와 수수료 협상을 마친 카드업계는 이제 다른 대형가맹점과의 수수료 협상 2라운드를 맞이하게 됐다.

앞서 카드사들은 이동통신, 유통, 항공 등 대형가맹점에 0.2%포인트 안팎으로 수수료율을 올리겠다고 통보했으나 현대차의 인상 수준이 0.05%포인트에 불과해 인상 수준의 격차가 큰 상황이다.

카드업계 한 관계자는 "현대차와의 협상을 지켜본 다른 대형 가맹점들이 현대차 수준으로 수수료 재협상을 요구하는 것 아닌지 걱정"이라며 "대형 가맹점이 협상력에 우위를 차지하고 있어 카드사가 수수료율을 인상하는 것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