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정소민. 사진제공=SBS

배우 정소민. 사진제공=SBS

배우 정소민이 지난 13일 방송된 SBS 파워FM(107.7Mhz) ‘정소민의 영스트리트’(이하 ‘영스트리트’)에서 100일째 DJ를 맞이했다.

정소민은 “처음에는 정말 정신이 없었는데, 점점 적응해 가면서 ‘영스트리트를 참 오래오래 맡고 싶다’라는 생각이 더욱 굳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하루하루 여러분들의 사연을 읽는 것도 너무 재밌고 즐겁고 행복합니다”라고 말했다.

정소민은 지난해 12월 3일부터 ‘영스트리트’의 DJ를 맡았고, ‘쏨디’라는 애칭을 얻으며 사랑받고 있다.

‘정소민의 영스트리트’는 매일 저녁 8시부터 10시까지 파워FM(107.7Mhz)과 인터넷 라디오 고릴라를 통해 보고 들을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