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현대카드)

현대카드가 일본에 신용카드 IT 시스템을 수출한다.

14일 현대카드에 따르면 IBM JAPAN의 자회사이자 일본의 주요 IT 솔루션 기업 중 하나인 '엑사 시스템즈(이하 엑사)'는 차세대 신용카드 IT 시스템으로 현대카드의 'H-ALIS'를 선정했다.

현재 일본은 현금 사용 비율이 약 80%로 압도적으로 높은 상황이지만 현금 편중에 따른 사회·경제적 비용이 크고 이에 대한 외국인들의 불만이 커 대책 마련을 고심 중이다.

특히 2020년 도쿄올림픽과 2025년 오사카엑스포와 같은 대규모 국가적 이벤트를 앞둔 일본 정부는 현금 외 결제 비율을 대대적으로 높이고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매월 1억5000만 건 이상의 카드거래를 안정적으로 처리하는 현대카드의 IT 역량이 결집된 H-ALIS는 365일, 24시간 중단 없이 실시간으로 대규모 매입·매출, 입·출금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현대카드는 이번 일본 IT시장 진출로 패키지·소프트웨어의 라이선스 판매와 컨설팅 수익은 물론 여기서 파생되는 각종 수익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신용카드 사업은 해당 지역 사람들의 금융 특성뿐만 아니라 생활방식이나 문화와도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어 해외시장에 직접 진출하는 것은 리스크가 크다"며 "현대카드는 이 같은 난제를 국내에서 치열한 경쟁을 통해 축적한 디지털 역량과 일본시장에 대한 전략적 접근으로 풀어냈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