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선보인 '머신러닝 스터디 잼' 정규 교육 프로그램으로 강화
구글코리아가 향후 5년간 5만명의 개발자를 교육하겠다고 발표했다.

6일 존 리 구글코리아 사장이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AI with Google 2019 Korea-모두를 위한 AI’ 행사에서 발표하고 있다. 구글코리아 제공

6일 존 리 구글코리아 사장은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AI with Google 2019 Korea-모두를 위한 AI’ 행사에서 “‘머신러닝 스터디 잼’을 통해 올해 1만명의 개발자를 시작으로 향후 5년간 5만명의 개발자를 교육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신러닝 스터디 잼은 참가자들이 직접 스터디 그룹을 결성해 머신러닝에 대해 공부하고, 서로의 지식을 공유하면서 머신러닝(기계학습)과 인공지능(AI)를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입문, 중급, 심화 등 난이도별로 나뉘어진 스터디 잼을 운영해 초보자도 참가가 가능한 게 특징이다.

구글은 지난해 6월 국내에 선보인 이 프로그램을 정규 교육 프로그램으로 강화하고 전국으로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존 리 사장은 “구글은 한국과 함께 성장과 혁신을 이끌고 AI 혜택을 모든 사람들이 향유할 수 있도록 학계, 기업, 스타트업 등과 활발하게 협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구글은 이날 AI 기술의 헬스케어 적용 사례, 구글의 인공지능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와 음성 인식 스피커 '구글홈' 등 일상 속 구글 제품·서비스와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등을 소개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