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20대 지지율 10%P↓

설훈, 일자리 정책 등 반성 없이 과거 정부 교육 탓으로 돌려 논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22일 세종시청에서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왼쪽부터 설훈·박주민 최고위원, 이 대표. /연합뉴스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2일 문재인 정부에 대한 20대 남성의 지지율 악화가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20대 남성층의 급격한 이탈 원인을 과거 정부의 교육 탓으로 돌린 데 대해 현실과 동떨어진 인식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설 최고위원은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20대 남성의 지지율 하락 원인과 관련, “현재 20대 남성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10년, 딱 그때 교육을 받았는데 그런 요인이 영향을 끼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20대 중에서도 남성과 여성의 지지율이 다르니 젠더 문제도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고, 또 일자리 등 실업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상식적”이라고 강조했다.

설 최고위원은 같은 날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도 이 같은 견해를 밝히면서 “저는 유신 이전에 학교 교육을 거의 마쳐 민주주의가 중요한 가치라는 것을 배웠기 때문에 유신 때 몸으로 싸울 수 있었다”며 지난 정부의 교육 문제를 원인으로 지목했다.

설 최고위원의 발언 직후 20대들이 주로 활동하는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는 비판 여론이 일고 있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설 최고위원의 발언을 규탄하는 청원이 다수 올라왔다. 이들은 20대 지지율이 떨어지는 이유로 고졸 취업 활성화 등 문재인 정부에서 추진하는 교육정책으로 인한 취업률 하락을 꼽았다.

진보 진영의 20대 자극 발언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지난해 12월 한 특강에서 정부에 대한 20대 남성의 지지율 하락 이유에 대해 “남성은 군대도 가야 하고 특별히 받은 것도 없는데 자기 또래의 집단에서 보면 여자들이 유리하다”며 “자기들은 축구도 봐야 하고, 게임도 해야 하는데 여자들은 축구도 안 보고 게임도 안하고 공부하고, 모든 면에서 우리(남성)가 불리하다고 인식하는 것 같다”고 말해 논란을 야기했다. 유 이사장의 발언 직후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20대의 박탈감을 헤아리지 못했다”는 비판이 일었다.

4선인 당내 중진 최고위원의 이날 발언에 대해 당내에서도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현직 대통령으로는 18년 만에 전문대(유한대학) 졸업식을 찾고, 당에서도 청년층 맞춤형 정책을 준비하는 등 20대 보듬기에 적극 나서고 있는 마당에 이런 ‘설화성’ 발언이 터져나온 데 대해 당혹스러운 표정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그렇지 않아도 20대 문제는 조심스러운데 왜 그런 발언을 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한탄했다. 장능인 한국당 대변인은 “국민 개·돼지 발언을 능가하는 역대급 망언”이라고 비판하며 설 최고위원의 제명을 촉구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설 최고위원은 이날 저녁 “젊은 세대를 겨냥해 지적한 발언이 아니었으며 교육이 인간의 의식과 사고를 규정하는 데 큰 영향을 미친다는 측면을 지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모든 책임은 열악한 교육환경을 만든 나를 포함한 여야 정치권과 기성세대에 있다”며 “상처가 된 분들이 있다면 이유를 불문하고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국갤럽이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정부에 대한 20대 지지율은 정부 출범 이래 최저치를 보였다. 여론조사 업체 한국갤럽은 지난 19~21일 전국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95% 신뢰수준,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20대 지지율은 41%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가장 낮았다. 지난주 지지율(51%)보다 10%포인트 떨어졌다. 한국갤럽은 방송통신위원회의 ‘https 사이트 차단·검열’, 여성가족부의 ‘성평등 안내서’ 등이 20대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분석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