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도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단독 정상회담을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갖고 한·인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양 정상은 한국 정부의 신남방정책과 인도의 신동방정책을 조화롭게 접목해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내실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우선 양 정상은 인공지능, 로보틱스, ICT 등의 분야에서 연구 및 상용화 협력과 헬스케어, 전기차 등 분야에서의 연구개발에 공동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이를 위해 이미 구성을 합의한 '한·인도 미래비전전략그룹'과 올해 뉴델리에 설립을 추진 중인 '한·인도 연구혁신협력센터'가 양국 연구개발 협력의 거점이 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또 올해 인도 구르가온에 설치 예정인 '코리아 스타트업센터'와 작년 벵갈루루 지역에 개소한 'ICT 부트캠프'를 통해 한국 스타트업 기업의 인도 진출을 지원하기로 했다.

양국은 특히 인도의 원자력발전소 건설 사업에 한국기업이 참여하는 방안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지난 40년간 독자적 기술로 원전을 건설하고 운영해 그 안정성과 경제성을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인도가 원전을 건설하면 한국 업체들이 큰 기여를 할 수 있으니 많은 기회를 주면 고맙겠다"고 밝혔다.

양 정상은 또 양국 간 미래지향적 협력을 우주 분야로 확대, 공동 달 탐사 등 협력 프로젝트를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로 했고, 미래 에너지원인 태양광의 보급 확대를 위한 국제기구인 '국제태양광동맹'(ISA)에서도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

모디 총리는 회담에서 "달 탐사를 위해 인도가 진행 중인 찬드라얀 프로젝트에 협력해 나갔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인도에 가장 원하는 협력 분야가 우주"라며 "우리나라는 위성 기술은 좋은데 발사체가 부족해 과거 우리의 인공위성이 인도 발사체를 이용해 발사되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인도가 우주 분야에서 세계적 기술력을 지녔다는 걸 잘 알고 있다"면서 "두 나라가 함께 달을 탐사할 때까지 협력을 강화하자"고 했다.

양국은 아울러 국방·방산 분야에서도 상호 '윈윈'하는 구체적인 협력 성과를 만들어나가기로 했으며, 테러, 사이버범죄 등 초국가 범죄에 대한 협력도 강화키로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최근 인도령 카슈미르 지역에서 발생한 테러로 인해 많은 무고한 인도 국민이 희생된 데 대해 위로와 애도의 뜻을 표했고, 한국 정부는 테러가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반문명적·반인륜적 범죄행위로서 반드시 근절해야 한다는 입장 아래 인도 등 국제사회와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양 정상은 2030년까지 교역액 500억 달러 달성이라는 공동 목표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현재 진행 중인 한·인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개선 협상을 조속히 마무리 짓고, 원산지증명 전자교환 시스템 도입과 수입규제조치 완화 등 양국 간 무역증진을 위한 제도적 개선 등을 추진키로 했다.

인도의 철도, 항만 등 인프라 개발 사업에 한국기업들의 참여를 더욱 확대해 나가기 위해 협력하는 한편, 농수산 분야에서의 협력도 발전시키기로 했다.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지지도 표명했다.

모디 총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의 뜻을 내놓았으며, 문 대통령은 "인도 측의 확고한 지지가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시점에서 우리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고 했다.

이날 확대회담에는 인도 측에서는 고케일 수석차관, 비제이 타쿠르 싱 동아시아차관, A.K. 샤르마 총리 비서실장, 고팔 바글레이 총리 비서관, 파라네이 쿠마르 베르마 동아시아국장,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주한 인도대사 등이 참석했다.

한국 측에서는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등이 참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