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단독 정상회담을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모디 총리의 국빈 방문이 양국 관계가 친구 같은 특별한 관계로 더욱 빠르게 발전해 나가는 좋은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단독 정상회담을 열고 "올해는 양국에 특별한 해로 인도는 위대한 정치인 마하트마 간디의 탄생 150주년이고, 한국은 3·1 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정 수립 100주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인도 국빈방문 이후 양국 간 우호 협력 관계가 더욱 폭넓게 발전해 매우 기쁘다"며 "특히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해 인도 정부와 총리님이 일관되게 지지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언급했다.

또 "총리의 탁월한 지도력으로 인도가 매년 연평균 7%대의 높은 경제 성장을 이루고, 국력과 국제적 위상이 빠르게 높아지는 데 대해 축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아울러 "카슈미르 테러로 무고한 인도 주민이 희생을 당한 데 대해 다시 한번 깊은 위로와 애도를 표한다"며 "테러는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반윤리적·반문명적인 범죄행위고 한국 정부는 테러 근절을 위해 인도 및 세계 각국과 함께 끝까지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모디 총리는 "지난해 7월 문 대통령이 인도를 국빈방문하신 후 양국 관계가 새 차원으로 격상됐다"며 "이는 문 대통령의 리더십 덕"이라고 말했다.

그는 "양국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양자 관계에서뿐 아니라 아시아와 전 세계적으로도 의미를 갖는다"고 강조했다.

모디 총리는 지난해 11월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힌두교 최대 축제이자 인도의 가장 큰 명절인 디왈리 축제 참석 등을 위해 인도를 방문한 사실을 거론, "양국 문화 교류에 새로운 에너지와 열정을 불어넣어 주셨다"고 사의를 표했다.

그러면서 "간디 흉상 제막식에 문 대통령 부부께서 참석해주신 것은 올해 간디 탄생 150주년 기념을 시작하는 의미가 있다"며 "양국 인적교류를 활성화하는 계기가 됐으며, 양국 관계뿐 아니라 인류 전체에도 큰 의미가 있다"고 부연했다.

모디 총리는 특히 "양국 정상이 만나게 되면 격식·의전을 고려하는데 어제 문 대통령과 여사가 저를 위해 베풀어준 만찬은 마치 형제와 친구 간 만남처럼 따뜻하고 편하게 느껴졌다"며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