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는 5세대(5G) 이동통신 네트워크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5G 멀티플렉서(MUX)’와 ‘25G 광모듈’ 등 차별화된 인프라를 도입했다고 21일 발표했다. MUX는 초고속인터넷, 3G, LTE, 5G 등 다양한 서비스를 단일 회선으로 전송하고 수신할 수 있도록 광신호를 결합하고 분리하는 장비다. 새로 개발한 이동통신용 25G 광모듈은 넓은 파장을 이용해 5G 기지국에서 타사 대비 25% 많은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다는 게 KT 측 설명이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