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 정상회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번 주말 한국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 대북 강경파로 ‘슈퍼 매파’로 불리는 볼턴 보좌관은 지난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도 배석했다.

CNN은 20일(현지시간) 익명의 미국 행정부 관료들의 발언을 인용해 “볼턴 보좌관이 2차 미·북 정상회담에 앞서 관련 협의를 하기 위해 한국에 간다”며 “이번 방한은 미 관료들이 정상회담 세부사항 타결을 위해 노력하는 가운데 진행되는 것”이라고 했다. CNN은 또 “한국은 미국의 대북 외교에서 중요한 파트너”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지속해서 대화하는 것에 대한 최대 지지자”라고 설명했다.

볼턴 보좌관은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국을 방문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면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회담과 관련한 구체적인 준비사항과 의견 등을 교환할 것으로 관측된다. 볼턴 보좌관이 한국을 찾을 경우 지난해 4월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으로 취임한 후 첫 방문이 된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