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차왕 엄복동' 정지훈/사진=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정지훈이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을 둘러싼 '국뽕' 지적에 항변했다.

배우 정지훈은 21일 서울시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 인터뷰에서 "제가 시나리오를 보면서 너무 보기 힘들었던 몇몇 장면들이 있었는데, 그게 다 실제 사건이었다"고 설명했다.

'자전차왕 엄복동'은 일제 강점기, 일본이 그들의 지배력을 과시하기 위해 진행한 자전차대회에서 우승을 휩쓴 엄복동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았다.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는 올해 개봉해 더욱 기대를 모았던 작품이다.

정지훈은 타이틀롤 엄복동 역을 맡았다. 연예계 '승부욕의 아이콘'인 정지훈은 엄복동을 소화하기 위해 밤낮을 가리지 않는 훈련을 감행하며 자전거 경주 장면 대부분을 소화하는 열정을 보였다.

그렇지만 정지훈의 노력과 상관없이 극 후반부에 "엄복동을 지키자"며 대중들이 경기장에 난입하고, 엄복동이 조선총독부 총독이 앉은 단상에 자전거를 던지는 등의 장면은 "지나치게 '국뽕'을 겨냥한 장면이 아니냐"는 지적이 흘러나왔다.

정지훈은 "'엄복동을 지키자'고 했던 그 대사는 제가 시나리오를 보고, 계약하기 전에 '빼야 하는 거 아니냐'고 말했던 부분"이라며 "그런데 다른 건 다 허구인데 이건 진짜였다"고 설명했다.

정지훈은 "엄복동이 평택 출신이라는 것도 허구였고, 실제로는 서울에서 평택까지 자전거를 타고 출퇴근 하던 청년이었다"며 "자전거 상회였던 '일미상회' 직원이였다가 자전거를 너무 좋아해 대회에 나갔고, 우승을 했는데, 일제가 반칙패를 선언해 단상에 올라가 일장기를 꺾어 버렸다고 하더라"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정지훈은 "제가 정말 견디기 힘들었던, 오그라들었던 그 장면들만 실제로 있었던 사건이라는 얘길 듣고 '그러면 이건 하자'고 이범수 제작자에게 말하게 됐다"며 "엄복동은 위인이나 영웅은 아니지만 이런 사건이 있었다는 것 만큼은 알 필요가 있지 않을까 싶었다"고 소개했다.

한편 '자전차왕 엄복동'은 오는 27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