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거:유관순 이야기' 고아성/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고아성이 "유관순 열사의 외모와 닮았다"는 평가에 고마움을 전했다.

배우 고아성은 21일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항거:유관순 이야기'(이하 '항거') 인터뷰에서 "유관순 열사가 서대문 형무소에서 찍은 사진이 제 얼굴과 닮았다는 말을 저도 들었다"며 "힘들었을 때 큰 용기가 됐다"고 털어 놓았다.

'항거'는 1919년 3.1만세 운동 후 서대문 형무소 감옥 8호실에 수감됐던 유관순 열사의 1년을 추적한 영화다. 힘겨운 현실 속에서도 영혼만은 자유로웠던 유관순과 8호실 여성 수용자들의 끈끈했던 관계를 담담하게 풀어냈다.

고아성은 타이틀 롤 유관순 역을 맡았다. 고문과 구타로 건강을 잃어가는 유관순을 연기하기 위해 실제로 금식을 하면서 캐릭터에 몰입했다. 카리스마 넘치는 열사가 아닌 인간적으로 고뇌하는 17살 소녀의 모습을 선보이면서 유관순의 또 다른 면모를 표현했다는 평을 받았다.

고아성의 캐스팅이 공개됐을 당시 유관순 열사의 외모와 싱크로율이 높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

고아성은 "실제 유관순 열사는 키가 크셨다고 하더라. 그런데 키는 제 능력 밖이라"라고 말하며 웃었다.

이어 고아성은 "그 사진이 워낙 유명하기도 했고, 저도 이 영화를 하게 되면서 다시 사진을 봤는데 목소리가 궁금해지더라"라면서 "어떤 표정으로 8호실에서 지냈을지 궁금함이 들었다"고 말했다.

'항거'에서도 유관순이 해당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이 오프닝으로 사용됐다.

고아성은 "그 장면이 처음이다 보니 그 눈빛을 어떻게 표현해야할 지 고민이 많았다"며 "감독님께서 그 장면을 가장 처음으로 배치한 것엔 이유가 있을 거라고 생각했기에 더 잘해내고 싶었다"고 후일담을 전했다.

한편 '항거'는 오는 27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