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뉴스룸에 출연해 미투를 폭로한 김지은씨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부인 민주원씨가 김지은 씨의 주장이 거짓말이라며일방적으로 자신을 비난하는 여성단체에 대해서도 저격했다

민씨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2심 재판에서) 제 일관된 주장이 왜 배척되었는지 정말 궁금하다. 안희정씨와 김지은씨에게 의해 뭉개져 버린 여성이자 아내로서 제 인격이 항소심에서 다시 짓밟혔다"라고 밝혔다.

민씨는 "저는 오랜 세월 여성인권을 위해 여성단체가 흘린 땀과 고통스런 노력을 기억한다. 기울어진 여성인권이라는 운동장에 의미 있는 변화가 지속되고 있음을 한 명의 여성으로서 감사한 마음으로 응원하고 지지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어떠한 주장도 객관적 사실과 진실에 부합하지 않는다면 그 힘을 상실한다고 생각한다. 150여개의 단체가 모인 곳에서 고통받고 있는 여성 한 사람을 공격하는 이유를 모르겠다. 온갖 오물을 뒤집어쓴 듯 부끄럽고 창피한 상황이지만 제가 경험했고 그래서 알고 있는 사실에 비추어 볼 때 아닌 것을 아니라고 말할 자유도 권리도 제게는 없는 것인가"라고 항변했다.

이어 "거짓이 마치 진실인 듯, 사실인 듯 여겨지고 거짓말도 일관성 있게만 하면 진실로 둔갑하는 것. 그것 하나만큼은 막고 싶다"면서 "진실이 진실로 밝혀지고 받아들여지는 것이 바로 여러분이 수십 년 동안 바라고 추구해온 가치가 아닌가. 피해자라고 주장한다고 해서 그 주장이 모두 사실인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민씨는 김씨가 세번째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날 밤 안 전 지사와 나눈 텔레그램 문자를 공개한 후 "두 사람은 연애를 하고 있었다"라고 분노를 감추지 않았다.

민씨는 "스위스 현지시간으로 새벽 1시경 안희정씨가 '...'이라고 문자를 보내자 (김지은이)기다렸다는 듯 동시에 '넹'하고 답장을 하고 담배를 핑계로 슬립만 입고 맨발로 안희정씨의 객실로 왔다"고 전했다.

또 김씨가 스위스에서 돌아온 후 지인과 나눈 카톡에서 "(안희정 지사가)그래도 스위스 다녀오고선 그나마 덜 피곤해 하시는 것 같아서 뿌듯해요~ 정말 고생 많으셨어요"라는 말을 남겼다면서 " 세번째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이 그 가해자를 릴렉스 시켜드려서 뿌듯하고 즐겁다는 문자를 보냈다.(그리고) 성폭행범으로 고소했다"라고 꼬집었다.

사진=연합뉴스

다음은 민씨가 공개한 김씨와 안 전 지사 간 텔레그램 문자 내용이다.

[안희정] [김지은]
ㅇㅋ 네
바이

[안희정] [김지은]
.. 넹?

[안희정] [김지은]
자니 아니욤

[안희정] [김지은]
올래? 주무시다 깨심요?

[안희정] [김지은]
ㅇ 엥?

[안희정]
..
담배

민씨는 스위스 현지 시간으로 새벽 1시경 안희정씨가 '..'이라고 문자를 보내자 '넹'하고 답장을 하고, 서로 애둘러 말하다가 안희정씨가 담배 핑계를 대자 당시 김지은씨는 그 문자 끝에 바로 슬립만 입고 맨발로 안희정씨의 객실로 왔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씨는 그런 일이 없었다고 주장했다고 전해진다.

그 4일 후 스위스에서 귀국하던 9월 8일 김씨는 지인에게 이런 카톡을 보낸다.

[김지은] ㅋㅋㅋㅋㅋ 그래도 스위스 다녀오고선 그나마 덜...피곤해 하시는 것 같아.릴렉스와 생각할 시간을 많이 드린 것 같아서 뿌듯해요~~정말 고생많으셨어요ㅜㅜ

[ 0 00] 나보다 지은씨가 고생이지 뭐. 자기결정권과 자유를 빼앗긴 자들은 그것 자체로 힘든거야

[김지은] ㅋㅋㅋ 그러게요. 그런데 이게 즐거우니 문제라고들 하는데. 뭐 어쩌겠어요. 제마음이 그런걸요ㅎ

[ 0 00] ㅎㅎㅎ안뽕이 오래 가길 바라~

[김지은] 넹 ㅎㅎㅎㅎ > . <

민씨는 김씨의 상하원 침실 난입사건이후 좋아하는 남자의 마누라에 대한 질투가 과하다고만 생각하고 안 전 지사에게도 조심하라고 말하고 비서실장에게 "김씨가 좀 많이 이상하니 잘 살펴보라"고 전했다고 한다.

그때 비서실장님이 12월이면 보직변경이 있을 거라는 말을 했고 민씨는 안심했다는 것.

하지만 민씨는 12월 도청 우체국에 우편물을 부치러 갔다가 비서실장으로부터 김씨가 정무직으로 가는 것 때문에 도청 사무실에서도 울고, 밥 먹다가도 울고, 술 먹다가도 울고 해서 몇 번 밥도 사주면서 다독이고 있다는 말을 듣게 된다.

민씨는 "아무 장소에서나, 옆에 누가 있든지 말든지 운다고 해서 기가 막혔다"면서 "도청에서 나가는 것도 아니고, 수행비서직보다 직급상 승진하는 것이고, 봉급도 오르기 때문에 객관적으로는 잘 된 일인데 김씨가 보직변경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몇날 며칠을 울고 불고 했다는 것은 어떤 의미였느냐"라고 반문했다.

다음은 김씨가 도청에서 같이 일하던 지인들과 나눈 대화다.

2017년 9월 15일

[김지은]
전 다른 건 안보이고 지사님 편하게 하고 싶은게..잘 모르겟어요
저 이용당하다 버려질 것 같아요

[]
ㅋㅋㅋ별 소릴 다하네

[김지은]
내가 주말이든 아침밤이든 공휴일이든 지사님 위해 다함께 하는게 행복하고 즐거워서 하는거긴 한데
음 지사님 말고는 아무것도 절 위로하지 못하는 거 같아요

2017년 10월 15일

[김지은]
어떻게 해야해요 저. 저더러 수행은 6개월만 하래요

[]
지금부터 6개월?

[김지은]
아뇨 12월

2017년 10월 19일

[김지은]
지사님 하나만 보면 하나도 안 힘든데..저는 모지리인가 눈물나요 갑자기

()
울지마 이X아

2017년 10월 21일

[김지은]
내가 마음이 그대로다.
원래 사장님(안희정) 한마디에 웃고 속상하고
사실 퇴근길에 한마디 해주시면 그걸로 종일 싱글벙글인데
마음이 먹먹한 상태 그대로다
안뽕이 먹히지 않는다. 너무 괴로운가봐.

날 어딘가에 돌려놓진 않았으면 좋겠는데

[△△△]
돌려놓다? 그게 뭔 먼말이여?

[김지은]
내가 불의에 무릎 꿇는 기분이야
지사님이라면 모둔 걸 다 내줄 수 있어

앞서 안 전 지사가 비서 성폭행 혐의로 2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되자 민씨는 "이번 사건은 용기 있는 '미투'가 아니라 불륜 사건"이라며 김씨와 2심 재판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1심 당시 핵심 쟁점이 됐던 '상화원 사건'을 둘러싼 김지은씨의 진술이 "거짓말"이라며 반박 설명을 자세히 기재했다.

당시 민씨는 "제가 안희정씨와 부부관계이기 때문에 그를 두둔하기 위해 이 글을 쓰는 게 결코 아니다"라며 "안희정씨의 불명예를 아무 잘못 없는 저와 제 아이들이 평생 짊어지고 살아야 한다는 것이 끔찍해 이 글을 쓰기로 결심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상화원 사건은 2017년 8월 18∼19일 안 전 지사 부부가 충남 보령 휴양시설 '상화원'에서 주한 중국대사 부부를 접대하는 일정 중에 벌어졌다.

김씨가 같은 건물의 숙소 2층에 묵던 안 전 지사 부부 방에 몰래 들어갔는지가 쟁점이었는데 김씨는 "방 안에 들어가지 않았고, 안 전 지사가 다른 여성을 만나 불상사가 생길까 봐 문 앞에서 쪼그리고 있다가 잠이 들었다"고 주장했다. 방 안에서 인기척이 나자 놀라서 내려갔을 뿐이라고 했다.

1심은 민씨의 주장을 믿었지만 2심은 김씨의 말에 더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안희정 민주원 부부가 묵었던 상화원 _ 홈페이지

민씨는 그러나 "김씨의 이런 주장이 모두 거짓말"이라며 "만약 김씨가 문과 가장 가까운 계단의 위쪽 끝에 앉아있었다 해도 문까지는 상당히 거리가 떨어져 있어서 쪼그리고 앉아있다 일어나면 벽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또 "제가 묵었던 침대는 3면이 벽으로 둘러싸여 있고 침대 발치 앞은 통유리창"이라며 "침대에서는 절대 방문을 바라볼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민씨는 그날 오후 김씨가 자신에게 전화해 "간밤에 도청 직원들과 술을 너무 많이 마시고 취해서 술을 깨러 옥상에 갔다 내려오다가 제 방이라 잘못 생각하고 들어갔다"며 사과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서도 "자신의 방인 줄 알았으면 왜 그렇게 살며시 조심스럽게 열고 들어와 조용히 있었느냐"고 반문했다.

민씨는 그러면서 "김씨의 이런 황당한 주장을 '성인지 감수성'을 가지면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인지 저는 도무지 받아들일 수 없다"며 "김씨가 부부침실까지 침입한 엽기적인 행태를 성폭력 피해자가 할 수 있는 행동이라고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발했다.

양측의 주장이 여전히 첨예하게 엇갈리는 가운데 판단은 이제 대법원의 몫으로 남았다.

대법원은 사실심이 아닌 법률심이라 추가로 제기된 사실 관계에 대한 판단은 내리지 않는다. 다만 2심이 진술 신빙성에 관한 법리를 오해했다고 판단할 경우 결과는 다시 뒤집힐 가능성이 있다.

민씨의 이 같은 공개 글에 대해 '안희정 성폭력 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2차 가해"라고 항의했다.

공대위는 "가해자 가족에 의한 2차 가해는 일반적이고 많이 일어나는 심각한 문제"라며 "2차 가해 행위를 중단하길 바란다"고 성토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