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클라인' 하반기 보급
GS건설은 환기할 필요가 없는 붙박이 형태의 공기청정시스템 ‘시스클라인(SYSCLEIN)’을 개발해 올해 하반기부터 보급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24시간 별도의 환기 없이 청정한 공기를 공급·순환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GS건설이 자이S&D와 공동 개발했다.

현행 규정상 공동주택에는 전열교환기에 필터를 설치하는 방식의 환기시설을 의무적으로 설치하게 돼 있다. 이 방식으로는 미세먼지를 차단하기 어렵다. 많은 가정에서 이동형 공기청정기를 따로 사용하지만, 밀폐된 공간에서 오랜 시간 가동할 경우 이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져 주기적으로 환기를 시켜줘야 한다.

시스클라인은 두 가지 방식으로 단점을 보완했다. 먼저 전열교환기에 강화된 필터를 설치해 외부에서 유입된 공기를 1차적으로 거르고, 이 공기는 다시 천장에 설치된 빌트인 공기청정기를 거치면서 깨끗한 공기를 집안에 공급한다. 동시에 밀폐된 공간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는 전열교환기를 통해 배출한다. 천장에 시스템에어컨 형태로 설치하기 때문에 공간 제약이 없고 홈네트워크시스템, 사물인터넷(IoT)으로도 작동이 가능하다. 전열교환기가 설치된 주택, 아파트, 오피스빌딩이라면 어디든 설치할 수 있다.

GS건설은 다음달 말 제품을 공개하고 하반기 주요 분양단지를 시작으로 보급에 나설 방침이다. 우무현 GS건설 건축·주택부문 사장은 “실내공기질에 대한 주택 수요자들의 관심과 눈높이가 높아지고 있어 시스클라인을 선보이게 됐다”며 “축적된 노하우와 기술력 등을 동원해 고급 주거 문화의 새로운 기준을 계속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