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이마트24, 주류 특화 매장
연내 500개까지 확대
술 종류만 120개가 넘는 편의점.

이마트24는 상권별로 특정 상품군을 강화한 전문점 형태의 편의점을 도입한다고 20일 밝혔다. 첫선을 보이는 전문 매장은 주류 특화 점포다. 이 점포의 주류전문 코너에서는 와인 80여 종과 수제맥주 10여 종, 위스키 20여 종 등 약 120개 품목을 선보인다. 편의점업계 최대 규모다.

편의점 전체 매출 중 담배 다음으로 주류 매출이 높다는 점에 주목했다는 게 이마트24의 설명이다.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문화 확산 등으로 편의점에서 와인과 위스키를 구매하는 ‘혼술족’(혼자 술 마시는 사람)과 ‘홈술족’(집에서 술 마시는 사람)이 늘고 있는 점을 고려해 1만원 이하 품목 41개, 1만~2만원대 품목 48개 등을 준비했다.

이마트24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두 달간 19개 점포에서 주류전문코너를 시범 운영한 결과 주류 매출이 전 점 평균 대비 2배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이 가운데 2만원 이하 주류 매출이 전체 주류 매출의 70%를 차지했다.

올해 안에 와인과 수제맥주 등의 수요가 높은 오피스 상권의 가맹점을 중심으로 전국 500개 점포에 주류전문 코너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이마트24 관계자는 “병소주, 캔맥주 외 다양한 주류를 파는 전문 매장을 선보이면서 가맹점의 매출 및 수익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냉장·냉동·신선상품에 중점을 둔 ‘슈퍼형’ 전문 매장, 이색 과자를 파는 ‘수입과자’ 전문 매장 등을 추가로 선보여 가맹점별 상권에 따라 다양한 전문 매장을 도입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