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종업계 선두주자인 현대중공업 인수에 반대하는 대우조선해양 노조가 파업을 택했다.

19일 오후 1시 마감한 쟁의행위 찬반투표 결과, 투표에 참여한 대우조선 노조원 92%가 쟁의행위 돌입에 찬성했다.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는 18∼19일 이틀간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쟁의행위 돌입 여부를 묻는 투표를 진행했다.

조합원 5천611명 중 5천242명이 참여한 투표에서 4천831명(92.16%)이 쟁의행위에 찬성했다.

반대는 327표(6%)에 불과했다.

파업돌입 시기는 노조 지도부에 일임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