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19일 현물 납부 방식의 금강산관광 재개를 북측에 제안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국민이 납득할만한 신변안전보장이나 재산권 보장 등이 남북 간에 구체적으로 협의가 이뤄져야 하고 북미협상 과정도 충분히 고려해 향후 추진 방향을 정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제안이 아니라 검토는 가능한 것 아니냐'고 묻자 이 당국자는 "지금 제재 상황"이라며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게 없다"고 답했다.

올해 들어 금강산관광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지만,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문제로 해법 마련이 쉽지 않다는 속내를 드러낸 것이다.

앞서 남북은 지난해 9월 평양 정상회담에서 조건 마련을 전제로 개성공단 및 금강산관광 정상화에 합의했으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전제조건과 대가 없는 두 사업의 재개를 천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