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19일 정부가 대가를 현물로 지급하는 방식의 금강산 관광 재개를 검토 중이라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 "저도 그렇게 듣고 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를 피해 가는 길은 현물 지급으로 가능하기 때문에 그런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유추한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핵 문제가 잘 해결되면 어떻게 됐든 금강산과 개성 관광이 재개돼야 하고, 개성공단이 재가동돼야 한다는 것이 강한 우리 입장이고 북한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작년 금강산과 평양 방문 때를 되살려보면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유훈이 관광산업 증진에 있더라"며 "북측 관계자들은 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해 굉장한 희망을 갖고 있었고, 리택건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도 금강산 관광과 원산 관광 개발 문제를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