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플래그십(최상위) 세단 G90 리무진을 출시했다.

제네시스는 G90 리무진 공식 판매를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G90 리무진은 기존 모델과 비교해 전장(길이)이 290㎜ 늘었다. 뒷좌석 레그룸(다리를 뻗는 공간) 역시 290㎜ 더 확보했다. 이와 함께 고급 가죽과 항공기 퍼스트 클래스 수준의 시트 등 최고급 사양을 적용했다. 시트는 버튼 하나만 누르면 영상 시청과 독서 등 여러 가지 설정이 가능하다.

이 밖에 리무진 전용 무늬와 투 톤 스티어링 휠(운전대), 외장 색상 등도 추가했다. 파워트레인(엔진·변속기 등 동력전달체계)은 5.0L 엔진과 8단 자동 변속기가 맞물린다. 최고 출력과 최대 토크는 각각 425마력, 53.0㎏·m다.

여기에 전자식 4륜 구동 시스템과 부드러운 승차감을 제공하는 어댑티브 컨트롤 서스펜션(충격 흡수장치)이 기본으로 들어갔다.

판매 가격은 1억5510만원이다. 회사 관계자는 “G90 리무진은 고급감을 강조하는 등 최상의 실내 공간을 완성했다”고 강조했다.

/ 사진=현대자동차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