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빅데이터 등 뉴ICT 기반 인터넷은행 필요"

하나금융그룹과 키움증권, SK텔레콤 등 3개사가 손잡고 제3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에 도전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하나금융은 "3사가 급변하는 디지털 시대에 선제 대응하고 혁신의 주체가 되려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뉴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인터넷전문은행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로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예비인가 신청 준비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키움증권 측은 "당사는 해당 컨소시엄에 최대주주로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나금융은 작년 10월 그룹의 '디지털 비전'을 선포하면서 지난해를 '디지털 전환 원년'으로 공표한 바 있다.

최근에는 블록체인 기반 비즈니스 모델 46개를 특허출원하는 등 디지털금융 강화에 나서고 있다.

SK텔레콤은 AI, 미디어, 자율주행, 양자암호 등 뉴ICT 기술에 힘쓰고 있으며 이를 금융서비스와 융합해 손님 편익을 극대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하나금융과 SK텔레콤은 이미 2016년에 합작한 모바일 금융서비스 회사 핀크가 있다.

하나금융이 51%, SK텔레콤이 49%를 출자했다.

키움증권은 증권업계 판도를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바꾼 대표적인 증권사다.

한국 온라인 증권사 1위, 증권 비대면 가입자 수 1위다.

키움증권이 속한 다우키움그룹은 한국 1세대 IT 벤처기업인 다우기술이 모기업이다.

보안인증서비스 1위 '한국정보인증', 방문자 수 1위 구인·구직 플랫폼 '사람인'을 보유했다.

하나금융은 "3사 컨소시엄은 앞으로 금융, IT, 핀테크 등 다양한 파트너사의 참여를 통한 신개념 융합기술 구현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혁신 성장과 포용 성장을 주도하며 이종(異種) 업종 간 융합기술과 시너지를 통해 손님 혜택을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