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지혜 "과거에 낙태 수술"
이영호 "일방적인 통보"
진실공방 과열, "증거있다"vs"사과안하면 고소"

류지혜/사진=한경DB

류지혜가 낙태 경험을 털어놓았다.

레이싱모델 겸 아프리카TV BJ인 류지혜는 19일 'BJ남순' 방송에서 "예전에 낙태 수술을 한 경험이 있다"고 털어놓았다. 류지혜의 깜짝 고백에 류지혜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상위권이 오를 정도로 관심을 모았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류지혜가 8년 전 프로게이머 출신 BJ 이영호와 교제했고, 이 과정에서 임신과 낙태를 겪었다"는 글이 게재됐다. 소문이 커지자 이영호도 해명에 나섰다.

이영호는 "8년 전에 사귄 것은 맞지만 나머지는 전혀 모르는 이야기"라며 "나에게 사과하지 않으면 무조건 고소할 것"이라고 분노했다.

이영호는 류지혜의 낙태에 대해 "남자인 친구와 가서 아이를 지우고 왔고, 그 부분에 대해 제가 따로 들은 게 없다. 그게 끝"이라며 "어느날 갑자기 '아이를 지우고 왔다'고 말한게 전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영호는 "좋았던 사이니까, 누나가 잘 안되니까 '잘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누나는 그게 아닌 것 같다"며 "술 먹을 때마다 왜 내 이야기를 하는지 모르겠다"고 호소했다. 또 "나를 언급한 것을 사과하라"며 "안 하면 이번에는 가만히 못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영호/사진=이영호 개인 방송 영상 캡처

류지혜도 이영호의 발언에 반박했다.

류지혜는 "고소해라, 맞는 말이니까"라며 "나, 네 친구랑 가서 낙태했다"고 맞받아쳤다. 이어 류지혜는 "(이)영호도 알고 있었고, 불법이지만 어쩔 수 없었다"며 "나도 영호도 꿈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또 "영호가 1년 전에 '정말 내 아기냐'고 물어봤다"며 "그러고 안 만났다. 그게 팩트다. 영호가 내 앞에서 미안하다고 울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더불어 류지혜는 당시 주고받은 모바일 메신저 화면 캡처가 증거로 있다고 주장했다.

류지혜와 이영호의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는 가운데 대중들의 의견 역시 분분하다. 무엇보다 8년 전 이영호가 류지혜와 교제했을 당시 미성년자였다는 점도 충격을 주는 부분이다. 그럼에도 류지혜가 8년 만에 이 사실을 다시 폭로한 배경을 놓고도 의견이 분분하다.

류지혜는 1989년생으로 19살이던 2008년 8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최연소 레이싱 모델로 발탁됐다. 지난 2013년 헬로우 모바일 슈퍼레이스 레이싱 모델 인기상, 2010년 제5회 아시아모델 시상식 레이싱 모델 인기상을 수상하는 등 레이싱 모델로 활약해 왔고, 2016년 은퇴 후 아프리카TV BJ로 활동 중이다.

이영호는 1992년 생으로 2008년 박카스 스타리그에서 만15세의 나이로 최연소 개인리그 우승 기록을 세우며 승승장구했다. 2010년 8월 진행된 WCG 그랜드파이널 스타크래프트에 한국 대표로 출전하기도 했다. 2015년 성적 부진과 손목 부상 등을 이유로 아프리카TV BJ로 전향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