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Top 50 암호화폐’에 아이콘, 에이치닥, 보스코인 등재

사진=CVVC

정부가 가상화폐 공개(ICO) 금지를 계속하며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분리 기조를 유지하는 가운데 블록체인 산업의 중심지 격인 스위스 주크에서는 국내 암호화폐 기업들이 유망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주크에 위치한 투자전문기업 크립토밸리벤처캐피털(CVVC)은 최근 스위스와 리히텐슈타인 지역의 블록체인·암호화폐 기업을 분석하며 50대 기업 명단을 발표했다.

CVVC는 "비트코인 가격 하락 등 암호화폐 시장 위축으로 50대 기업 가치가 지난해 4분기 440억달러에서 200억달러로 줄어들었지만, 전체 블록체인·암호화폐 기업 숫자는 629개에서 750개로 20% 증가했다"며 기술 및 시장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CVVC의 50대 기업 명단에는 아이콘, 에이치닥, 보스코인 등 국내 대표 암호화폐 프로젝트도 포함됐다. 세계 블록체인 산업의 중심지에서 차별화된 블록체인 기술력과 높은 성장가능성을 인정받은 셈이다.

서로 다른 블록체인을 연결하는 인터체인 개발을 표방해 '한국의 이더리움'으로 불리는 아이콘(ICX)은 2017년 9월 스위스에 재단을 세우고 ICO를 진행해 15만 이더리움을 유치했다. 시가총액은 약 1280억원(코인마켓캡 기준)으로 국내 암호화폐 프로젝트 중 1위를 유지하고 있다.

구설이 없었던 건 아니다. 아이콘은 지난해 소스코드 오류 발견, 트랜잭션 논란 등을 겪었다. 인터체인의 개발 난이도가 높아 신경을 쓰지 못한 부분이 생겼고 생태계 구축이 더딘 탓이었다. 하지만 개발에 집중해 정부기관 블록체인 공공사업에 앞장서며 논란을 잠재웠다.

아이콘은 서울시 블록체인 시범사업,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차세대 선거시스템 구축 등에 참여했고, 네이버(127,000 -0.78%)의 일본 자회사인 라인과 함께 조인트벤처 '언체인'을 설립해 블록체인 생태계 확장에도 힘쓰고 있다.

범현대가 3세 정대선 현대BS&C 사장이 설립한 에이치닥(Hdac) 테크놀로지는 프라이빗과 퍼블릭 블록체인을 모두 지원하는 하이브리드 블록체인 기술기업. 2017년 10월 ICO로 2억5800만달러(약 3000억원)을 모아 그해 가장 성공적인 ICO 프로젝트로 이목을 끌었다.

사진=CVVC

논란도 뒤따랐다. 사전 채굴, 사설 채굴업자풀 해킹 등 이슈가 발생한 데다 스위스 금융시장감독청(FINMA) 인가가 늦어지면서 일각에선 스캠(사기) 의혹까지 나왔다.

하지만 에이치닥은 지난해 11월 FINMA 인가를 획득해 본격 블록체인 비즈니스에 나서고 있다. 범현대가를 대상으로 기업용 블록체인 사업 협력을 진행 중이며 최근에는 관계사인 현대페이를 통해 부산광역시와 핀테크 산업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에이치닥의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홈 솔루션이 접목된 현대BS&C의 주상복합 아파트 헤리엇(HERIOT) 역시 분양을 마치고 2020년 입주를 목표로 공사가 한창이다.

한국에서 가장 먼저 ICO를 진행해 6902개의 비트코인을 모은 보스코인도 지난해 말 메인넷 '세박(SEBAK)'을 선보였다. 지난해 재무를 담당한 '보스 플랫폼 재단'과 회사 사이에 거버넌스 문제로 분쟁이 발생하기도 했지만, 이후 블록체인 기반 결제 솔루션 기업 페이익스프레스와 손잡고 생태계 확장을 위한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 정부의 외면에 어쩔 수 없이 해외로 나간 토종 블록체인 기업들이 오히려 현지에서 인정받고 있다"며 "블록체인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거스를 수 없는 흐름임을 인정하고 규제를 정립해 부작용을 막으면서 우량 기업은 육성하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