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정우성-이영자

배우 정우성이 이영자의 마음을 들썩이게 했다.

16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41회에는 정우성과 그의 매니저를 만난 이영자-매니저의 모습이 공개됐다.

정우성이 함께 등장한 것은 자신과 9년째 의리를 지키고 있는 매니저. 이 두 사람은 이영자와 이영자 매니저 못지 않은 돈독한 케미를 선보였다.

이영자는 자신에게서 눈길을 떼지 않는 정우성의 눈빛을 피해가며 낙지 비빔밥 한 입에 우겨넣는 신공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먹교수’ 포스를 발산하는 이영자는 자신의 손맛이 가득 담긴 낙지비빔밥을 만들어 건넸고 정우성은 "정말 맛있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그런 가운데 이영자는 정우성의 뒤편에 있는 메뉴판의 원산지를 봐 달라는 부탁과 함께 고개돌린 정우성의 눈길을 피해 수저 한 가득 비빔밥을 먹었다.

술을 평소 잘 마시지 못하는 이영자는 이날 '소주를 한 잔 해야한다'는 정우성의 요청에 처음으로 소주잔에 입을 대는 모습을 보여 '전지적 참견 시점' 패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정우성은 함께 소주잔을 마주친 이영자에게 "이거 마시면 우리 사귀는 거냥~"이라며 애교섞인 멘트를 날려 눈길을 끌었다.

이 모습을 화면으로 지켜보던 송은이는 "소주를 마시는 모습은 처음 본다"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에 이영자는 "소주 맛을 느끼지 못했다"면서 "정우성의 기분을 깨뜨리고 싶지 않았다"고 수줍게 웃어 보였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 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