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는 18일 일본 도쿄 뉴오타니 호텔에서 신흥화성(대표 야스다 테츠토쿠)·동신포리마(대표 오동혁)와 외자유치 협약을 했다.

신흥화성은 계열사인 동신포리마가 있는 홍성 구항농공단지 9599㎡에 5년간 2000만달러를 투자해 고급 바닥재 타일공장을 증설하기로 했다.

동신포리마는 생산품 전량을 미국 등으로 수출할 계획이다. 향후 5년 동안 매출 3000억원과 80명의 신규 고용창출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이라는 게 도의 설명이다.

신흥화성은 일본 사이타마현에 본사를 두고 있는 고급 바닥재 원료 생산 기업으로 연매출액은 1020억원이다.

지난 1994년 한·일 합작으로 설립한 동신포리마는 바닥재 타일 제조기업으로 직원은 350명, 연매출액은 1500억원이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외국기업의 투자가 미흡했던 충남 내륙지역에 투자가 이뤄져 지역경제 발전과 균형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신흥화성의 성공적인 투자를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야스다 대표는 “올 하반기 생산을 목표로 공장을 준공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며 “고용창출 등 사회적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성=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