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바른미래·평화·정의, 한국당 비판에 공조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은 18일 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의 '5·18 망언'에 문재인 대통령이 강도 높은 비판을 한 것과 관련, 헌법 질서를 수호한 발언이라며 환영했다.

반면 한국당은 대통령까지 나서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헌법 질서와 국가의 역사적 정의와 관련해 대통령이 하신 말씀은 너무나 타당하다"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어 "한국당이 해당 의원 3인에 대한 의원직 제명과 5·18 진상조사위원회에 자격이 맞는 사람을 위원으로 추천하는 문제에 전향적인 입장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대통령의 발언은 당연한 이야기로, 헌법의 가치를 다시 한번 강조한 발언"이라고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한국당이 5·18 진상조사위원을 뒤늦게 추천했는데 그나마도 적격 논란이 있는 인물을 추천했다"며 "그들을 재추천하겠다는 것은 매우 유감으로, 적격 논란이 없고 국민의 공감을 얻을 수 있는 분들을 물색해 재추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내고 "(대통령의 발언이) 문재인정부를 포함해 역대 정부가 5·18 민주화운동의 민주주의와 헌법 정신을 역사적으로 계승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환영한다"며 "한국당은 더는 5·18 폄훼 언동을 멈추고 공당으로서 이성을 회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의 발언을 환영한다"며 "5·18 망언을 늘어놓는 것 자체가 국민 상식에 전혀 부합하지 않는 헌정파괴 범죄"라고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급기야 대통령까지 나서 갈등 조장에 불을 지피고 있다"며 "헌법 정신과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든 여러 사안에 굳게 닫고만 있던 대통령의 입이 이제야 열린 것 같아 씁쓸할 뿐이다"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은 김영삼정부 시절 합의된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존중하고 지켜나갈 것을 재차 분명히 밝힌다"며 "문제 확대를 위한 갈등 조장은 중단돼야 할 것이다.

균형감 있는 지도자의 모습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문제가 된 한국당 의원들의 '광주 폭동', '5·18 유공자 괴물집단' 등의 발언에 대해 "민주화의 역사와 헌법 정신을 부정하는 것", "나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일" 등으로 규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