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욱 측 "할아버지 요양원에 모시기 위한 것"
할아버지 "날 속이고 토지 모두 가져가"

신동욱 할아버지 신호균 씨, 신동욱/사진=KBS 2TV '제보자들'

신동욱과 할아버지 신호균 씨의 '효도사기' 논란이 재점화될 전망이다.

18일 방송되는 KBS 2TV '제보자들'에서는 '배우 신동욱의 효도사기 논란, 그 내막은?'이란 타이틀로 배우 신동욱이 신호균 씨와 빚고 있는 재산 증여 갈등을 집중 조명한다. 특히 신호균 씨와 신동욱이 직접 등장해 자신의 목소리를 낸다는 점에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신동욱의 할아버지 신호균 씨는 올해 96세다. '제보자들' 제작진은 신호균 씨의 제보를 받고 경기도 여주를 찾았다.

신호균 씨는 지난해 7월 손자 신동욱에게 자신을 임종까지 돌봐달라며 사실상 '효도 계약'을 조건으로 집을 사주고 그 집에서 기거하고 있었다. 그런데 집을 사준 뒤 손자는 할아버지를 보러 오지도 않았을 뿐더러 오히려 퇴거 통고서를 보냈다고 한다.

그런데 통고서를 보낸 사람은 손자 신동욱이 아닌 신 씨의 연인 이모 씨. 할아버지는 졸지에 길거리에 나앉게 되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심지어 할아버지는 효도의 조건으로 대전에 있는 임야도 넘겨줬다고 한다. 할아버지는 자신이 소유한 토지 중 일부만 주기로 했는데 손자가 자신을 속여서 서류 조작을 한 후 토지 전부를 가져갔다는 것이다.

결국 신호균 씨는 재산을 돌려달라며 신동욱을 상대로 고소를 한 상태.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사이 신동욱은 '제보자들'에 출연해 입장을 밝혔다.

신호균 씨의 주장과는 다르게 신동욱 측은 할아버지가 조건 없이 자신에게 넘긴 땅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신동욱은 "집에서 퇴거해달라는 통고서를 보낸 건 할아버지의 건강상 재산 관리가 어려워 요양원에 모시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했고, 신동욱 아버지 또한 증여 서류에 대해서는 할아버지가 증여 서류를 작성한 날 신동욱과 함께 법무사를 대동하여 직접 주민센터에 가서 확인하고 적법한 절차에 의해 진행한 것이기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제보자들' 제작진은 "할아버지는 왜 6남매나 되는 자신의 자녀들에게는 효도를 요구하거나 재산을 증여하지 않고 오직 손자인 신동욱을 상대로 이 같은 부탁과 증여를 했냐는 것이 취재 과정에서 의문이 들었다"며 "다른 가족들은 할아버지가 그동안 아들과 손자 등 3대에 걸쳐 폭언과 폭력을 일삼아 왔고, 가족들은 이로 인한 마음의 상처가 컸고, 이제는 가족 중 누구 하나 할아버지를 보려고 조차 하지 않는다는 주장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신호균 씨는 "다른 가족들도 모두 자신의 돈을 노렸을 뿐 효도의 의무는 행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제작진은 "신동욱은 아버지 대와 마찬가지로 할아버지를 이용만하고 등을 돌린 것인지, 아니면 할아버지에 의해 아버지 대에 이어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것인지 진실을 파헤칠 것"이라고 전하면서 호기심을 자극했다.

신호균 씨는 지난 7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입장발표문을 내고 "흐려진 기억력과 판단력 때문에 상황을 오해하고, 손자(신동욱)에게 불리한 내용의 인터뷰를 진행했다"고 사과했다.

또 "내가 재산 관리를 잘못할까 염려한 손자가 내게 빌라와 토지를 넘겨주지 않았다는 점을 인정한다"며 "손자가 나를 더 좋은 환경인 요양병원에 모시려고 했다는 말에서 진심을 느꼈다"고 전했다.

이 상황에서 '제보자들'을 통해 신호균 씨와 신동욱의 갈등이 다시 등장해 이들의 갈등이 어떻게 흘러가고 있는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