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회사에 딱!
中企지원책 A to Z

3D 프린터 등 창작 위한 공간
창작활동 공간인 ‘메이커 스페이스’가 올해 추가로 55곳 조성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메이커 스페이스를 운영할 주관기관을 다음달 26일까지 모집한다. 메이커 스페이스는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구현하기 위한 3차원(3D) 프린터와 레이저 커터 등 다양한 장비를 갖춘 창작·창업지원 공간이다.

중기부는 지난해 전국 65곳의 메이커 스페이스를 구축해 10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교육과 체험’ 중심의 일반형 공간 52개, 전문 창작을 지원하고 창업과 연계하는 전문형 공간 3개를 추가로 조성할 계획이다. 2022년까지 메이커 스페이스를 전국 350여 곳으로 늘린다는 목표다.

올해는 지역 간 격차를 줄이기 위해 비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조성한다. 전문 역량과 인프라를 보유한 공공·민간기관 및 단체가 신청할 수 있다. 선정된 기관은 사업비의 70%(일반형 80%) 내에서 인테리어, 장비 구축, 프로그램 운영 등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받는다. 전문형 공간은 최대 30억원, 일반형 공간은 최대 2억50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권대수 중기부 창업진흥정책관은 “올해는 지방을 중심으로 창작 공간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부처 간 협력과 주관기관 교류를 강화해 공간 운영도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