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통해 연일 한국당 비판
"황량한 벌판 같지만, 자신의 몸 던져 온건한 개혁보수 둥지 틀어봤으면" 언급도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현철 씨가 '5·18 망언' 논란에 휩싸인 자유한국당을 연일 비판하고 나섰다.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인 김씨는 17일 페이스북 글에서 "친박(친박근혜) 논란, 5·18 망언 등으로 얼룩진 한국당의 모습을 보면서 더 이상 개혁보수가 설 땅이 그곳에는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량한 벌판 같지만, 과감히 자신의 몸을 던져 양극단에 있는 수구와 좌파들이 판치는 현정국을 타파하고 국민들이 진정 원하는 온건한 개혁보수의 둥지를 틀어봤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망언'이 나온 이후 줄곧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당에 쓴소리를 해왔다.

"5·18 망언 사태는 한국당의 실체를 극명하게 보여준 사례"(13일), "이번 전당대회를 통해 과거 수구적인 모습으로 되돌아가는 것이 확인되면 반드시 아버님의 사진은 그곳에서 내려달라"(14일), "수구세력들에 의해 신한국당의 이념과 정책들이 변질됐다"(16일) 등이다.

김씨는 지난 15일에는 "한국당의 5·18 망동에 대해 아버님 사진을 내려달라고 (한국당에) 요구한 데 대해 좌파 측에선 과거 3당 합당을 비판한다"며 "DJ는 DJP에 의해 집권했고 노(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는 정몽준과의 단일화를 통해 집권했는데 3당 통합을 야합이라고 비판한다면 자신들의 집권과정은 도대체 무엇이냐"고 말하기도 했다.

김씨는 지난달, 입당 약 1년 8개월 만에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