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북미정상회담 맞물려 삼성전자 방문 가능성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삼성전자 현지 공장을 방문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김 위원장의 의전을 총괄하는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베트남 박닌성에 위치한 삼성전자 스마트폰 공장 주변을 둘러봤다고 17일 알려졌다.

김 부장 일행은 이날 오전 7시 베트남 하노이에 있는 정부 게스트하우스(영빈관)에서 출발, 하노이 북부 박닌성으로 향했다. 이들은 삼성전자 스마트폰 공장 주변을 차로 이동하며 동선을 점검했다. 삼성전자의 다른 스마트폰 공장이 위치한 타인응우옌성도 둘러본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장은 김 위원장의 집사 역할로 베트남을 먼저 방문했다. 김 부장의 동선 점검은 김 위원장의 삼성전자 스마트폰 공장 시찰을 위한 사전 작업일 수 가능성이 높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이 삼성전자 현지 공장을 전격 방문할지 주목된다.

삼성전자는 2008년과 2013년 박닌과 타인응우옌에 공장을 설립했고 현재 전체 스마트폰의 절반가량을 베트남에서 만들고 있다. 삼성전자는 공산주의 국가인 베트남 전체 수출의 19∼20%를 차지한다.

김 위원장이 삼성전자 공장을 방문한다면 북한 입장에서는 베트남과 같이 개혁·개방을 통한 경제발전 노선을 취하겠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국제사회에 던질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 관계자는 "아직 당국으로부터 북측 인사가 삼성 공장을 방문한다는 통보를 받은 게 없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