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향기

익스피디아 빅데이터 분석
“항공권을 싸게 사고 싶다면 일요일, 호텔 예약 및 결제는 금요일을 노려라.”

온라인여행사 익스피디아는 발권거래 전문업체 ARC가 2017년 10월 1일부터 1년간 500억 건 이상의 항공 검색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2019년 항공여행 전망 보고서를 발표하고 특정 요일에 항공권을 예약하면 같은 일정이라도 이코노미석은 최대 31.5%, 비즈니스석은 42.6% 싸게 살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항공권을 가장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요일은 일요일이었다. 항공권을 구매하기에 최악인 요일은 금요일로 나타났다. 금요일에 구매한 항공권은 다른 요일 대비 평균 12.4% 비싼 것으로 분석됐다.

호텔 예약은 정반대였다. 호텔을 예약하고 결제하는 시점으로 가장 유리한 요일은 금요일로 나타났다. 일요일에 호텔을 잡을 때는 숙박료가 가장 비쌌다.

‘여행 일정’과 관련해서는 해외여행의 경우 주말을 포함하는 것이 평일로만 구성하는 것보다 항공권이 실속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항공 일정 기준으로 월~수요일 일정보다 토~수요일이 더 저렴했고 수~금요일 일정보다 수~일요일 일정의 항공권이 더 저렴했다. 세계적으로 주말을 포함한 항공료는 평균 25% 낮았다.

주말 포함 관련, 지역별로는 다르게 나타났다. 한국에서 싱가포르로 출장 또는 여행을 갈 경우 토요일을 붙이면 평균 48.9% 항공료를 줄일 수 있었고, 말레이시아는 40.7%, 인도네시아는 33.3% 항공료를 절감할 수 있었다.

반면 관광객이 밀집되는 지역은 주말을 포함할 때 더 비쌌다. 방문지에서 주말까지 체류한 뒤 귀국하는 일정의 마카오행 항공권 가격은 평일로만 구성된 일정보다 평균 18.94%, 호주는 10.7% 비쌌다.

최병일 여행·레저전문기자 skyc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