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tvN ‘왕이 된 남자’

제공=tvN ‘왕이 된 남자’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극본 김선덕, 연출 김희원)가 시청률 상승세를 탔다. 지상파를 포함해 월화극 시청률 1위를 거머쥔 가운데 작품 속 배우들의 남다른 호흡이 시청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왕이 된 남자’는 다양한 커플 열전이 극에 재미를 높인다.

◆ 하선(여진구)·소운(이세영) 커플

먼저 서로를 향한 애틋함을 폭발시키고 있는 하소(하선·소운) 커플이다. 광대 하선의 정체가 중전 소운에게 드러나기 전까지 하선과 소운의 연정이 최고조에 달하며 서로를 향한 마음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이 가운데 피어나는 풋풋하고 가슴 설레는 호흡은 한겨울 시청자들의 가슴에 봄을 불러왔다. 하지만 소운이 하선의 정체를 알게 된 뒤 이들의 달콤함은 변했다. 지난 방송 말미에는 목숨까지 내던진 두 사람의 절절한 모습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 하선·이규(김상경)

하선과 도승지 이규가 시청자들의 흥미를 높이고 있다. 가짜 임금 노릇을 하는 하선이 잘못할 때마다 이규는 호랑이 선생으로 변해, 뒤바뀐 군신 관계로 웃음을 선사한다. 하지만 하선에게서는 성군의 자질이 드러나고 진짜 임금 이헌의 상태가 악화일로를 걷자 이규는 이헌을 독살, 하선과 더불어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 가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이규가 하선의 호랑이 선생에서 든든한 동반자로 거듭나고 있고, 하선 역시 겁 없던 광대에서 성군의 모습으로 변하고 있어 감동을 자아낸다.

◆ 이규·운심(정혜영)

‘왕이 된 남자’에는 또 다른 커플이 등장한다. 도승지 이규와 기녀 운심이 그 주인공. 이들은 새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 모인 대동계의 계원으로 서로의 마음을 꿰뚫고 있는 지기(知己)다. 하지만 단순한 우정이라고 보기엔 애틋하고 남녀의 긴장감이 묻어나는 이들의 조합에 시청자들이 호응하고 있다. 특히 지난 9회 신치수(권해효)가 하선과 누이 달래(신수연)가 어디 있는지 추궁하기 위해 운심을 협박하자, 이규가 물불을 가리지 않고 운심을 구해내는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 하선·조내관(장광)·주호걸(이규한)·장무영(윤종석)

하선과 조내관·주호걸·장내관의 호흡도 주목받고 있다. 조내관과 주호걸은 하선의 매력에 푹 빠졌다. 특히 조내관은 하선이 출궁한 소운을 데리고 오기 위해 자리를 비우자 이를 숨기기 위해 땀까지 뻘뻘 흘리며 원맨쇼를 펼치기도 했다.

주호걸은 궁노인 자신에게 재능만 보고 관직을 주고, 귀천에 관계없이 과거 시험을 보게 하는 등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하선을 향한 애정을 숨기지 않는다. 하선이 광대라는 사실을 알고 있는 장무영은 하선에게 푹 빠져 있음에도 애써 부정해 웃음을 더한다.

◆ 하선·대비(장영남)

하선과 대비의 이색적인 호흡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대비는 아들 경인대군을 죽인 임금을 향해 날선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이에 호시탐탐 임금을 시해하려고 하는가 하면, 하선과 소운에게 사사건건 트집을 잡고 있다. 대비의 의중을 모두 알고 있는 하선은 그를 도발하기도 하고, 능구렁이처럼 빠져나가면서 대비와 맞서고 있는 중이다. 이처럼 팽팽한 대립에서 빚어진 하선과 대비의 호흡에 시청자들은 ‘다과상 케미’라고 부른다. 화목의 상징인 다과상을 사이에 두고,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는 모양새가 흥미진진하다는 뜻이다.

◆ 이규·신치수

도승지 이규와 간신 신치수가 뿜어내는 호흡 역시 화제다. 하선의 정체를 감추려는 자와 캐내려는 자가 서로 ‘쥐덫’을 파며 흥미진진한 수 싸움을 벌이고 있다. 백미는 점잖은 사대부의 맵시가 무색할 정도로 살벌한 독설들이다. 신치수가 “전하의 눈과 귀를 가리고 무슨 짓을 하시는 건가?”라고 도발하면 이규는 “그건 대감께서 하시던 짓거리지요. 전 전하의 뒤에 숨어서 제 잇속이나 차리는 아귀 같은 짓은 안 합니다”라고 받아친다.
반대로 이규가 “대감의 마음에 역심이 그득하니 다른 사람도 다 대감 같은 줄 아시는 모양입니다”라고 힐난하면 신치수는 눈 하나 깜빡이지 않고 “자네도 나하고 같은 족속”이라고 대꾸한다. 이처럼 기 싸움에서 밀리지 않는 두 사람의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