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신과의 약속’ 방송화면 캡처

MBC ‘신과의 약속’ 방송화면 캡처

배우 오윤아가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 잡았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신과의 약속’ 마지막 회에서 우나경(오윤아)은 자신의 악행을 뉘우치며 모든 것을 내려놨다. 고향으로 돌아가 어머니와 살아가는 따뜻한 모습을 보여주며 극의 마침표를 찍었다/

오윤아는 ‘신과의 약속’을 통해 한층 더 깊어진 연기를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악역 우나경의 옷을 입고 섬세하고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시청자들을 우나경의 매력에 빠져들게 만들었다.

성공을 위한 야망과 아이를 향한 모성애 모두를 표현하며 그 사이의 갈등과 욕망 등 극한의 감정 연기를 보여준 오윤아는 역할에 진정성을 더하며 극을 이끌었다.

그동안 여러 작품을 통해 연기의 폭을 넓혀온 그는 ‘신과의 약속’으로 한층 깊어진 연기를 뽐내며 ‘믿고 보는 배우’ ‘시청률의 골든키’ 등의 평가를 얻었다. 오윤아는 최근 인터뷰에서 “사람 냄새나는 작품에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역할을 하는 편안한 배우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