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이 조만간 대선 출마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16일(현지시간) 전했다.

유럽 최대 규모의 연례 국제안보회의인 독일 뮌헨안보회의에 참석 중인 바이든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직 2020년 대선에 출마할지 결정하지 못했지만 조만간 결심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맞수를 자임하는 민주당 대선주자는 바이든을 포함해 20여명에 달한다.

지명도에서 비교적 앞서는 바이든이 경선에 뛰어들 경우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을 전망이다.

민주당이 2020년 대선에 참신한 신인 또는 노련한 베테랑을 후보로 내세울지 논쟁을 벌이는 가운데 76세의 바이든은 자신도 그 중심에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로이터는 분석했다.

바이든은 "대선 출마를 결정하는 과정에 있으며 이른 시일 내 모두에게 결정을 알리겠다"며 "그럴 시간은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너무 앞서서 선거를 생각하는 경향이 강한데 특히 상원에서는 더 심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트럼프 대통령이 추진 중인 정책 중 무엇을 바꿔야 할지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