촬영·편집·분장 등 4개 부문 수상소감 '편집'하려다 논란 일자 백지화

아카데미상(오스카)을 주관하는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가 일부 시상 부문의 수상자 소감 발표 시간에 광고를 내보내려던 계획을 백지화했다.

16일(현지시간) 할리우드 연예매체들에 따르면 아카데미 측은 전체 24개 시상 부문 중 촬영(cinematography), 편집(film editing), 분장(makeup and hairstyling), 단편실사(live-action short) 등 4개 부문에 대해 짧게 수상자 발표만 하게 하고 시상 장면과 수상자 소감은 편집해 그 시간에 TV 광고를 내보내는 것으로 콘티를 짰다.

'빅4'로 불리는 작품·남녀주연·감독상은 시상식 후반부에 배치되는데, 보통 중간에 주목도가 덜한 시상 부문을 집어넣는다.

아카데미는 지난해 시상식 때 TV 시청률이 역대 최저를 기록하면서 중간광고 삽입 방식을 검토해왔다.

아카데미 측이 지난 주초 이런 방침을 밝히자 배우, 감독, 촬영감독 등 영화인들이 집단 반발했다.

작품·감독상 등 10개 부문 후보에 오른 '로마'(roma)의 알폰소 쿠아론 감독과 '블랙클랜스맨'(BlacKkKlansman)의 스파이크 리 감독이 앞장서 비판을 주도했다.

브래드 피트, 조지 클루니 등 할리우드 유명 배우들도 가세했다.

미국촬영감독협회는 성명을 통해 "공동 작업을 통한 종합예술로서 영화의 가치를 인정하고 축복하겠다는 아카데미의 약속을 더는 믿을 수 없다.

뛰어난 영화를 만드는 데 힘을 보탠 이들의 노력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태도"라며 아카데미 측을 비난했다.

아카데미 측은 결국 전날 트위터를 통해 모든 시상 부문을 편집 없이 방송에 내보내기로 방송 대본(스크립트)을 수정했다고 말했다.

아카데미는 앞서 사회자 논란으로 홍역을 치렀다.

처음 사회자로 낙점한 흑인 코미디언 케빈 하트가 과거 소셜미디어에 성소수자(LGBTQ) 비하 글을 남긴 논란으로 중도 하차한 뒤 방송인들이 오스카 사회자 자리를 기피해 '구인난'을 겪었다.

아카데미는 결국 30년 만에 공식 사회자 없이 집단진행 형태로 시상식을 진행하기로 했다.

시상자 중에는 영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에서 주인공 레이철의 친구 페린 고 역을 맡은 한국계 미국 배우 아콰피나(Awkwafina·본명 노라 럼)가 포함됐다.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서부시간으로 24일 오후 5시(한국시간 25일 오전 10시)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리며, 미 ABC방송이 생중계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